자연농업이 보여주는 GMO와 기후 위기 대응(3-3)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황성주 생식과 건강 자연농업이 보여주는 GMO와 기후 위기 대응(3-3)
황성주 생식과 건강

자연농업이 보여주는 GMO와 기후 위기 대응(3-3)

황성주 2024-02-16 0

제초제와 GMO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옥수수와 콩 생산량을 자랑하고, 이를 전세계로 수출하는 미국 농부들에게 구세주와도 같은 종자와 농약의 패키지 였다. 라운드업 레디 GMO 옥수수와 콩을 심고, 몇 차례 라운드업 제초제를 뿌려주면, 콩과 옥수수에는 아무런 해가 없고, 콩과 옥수수 이외의 모든 잡초는 죽으니 충분히 이해가 가는 일이다. 몬산토는 로비를 통해 제초제 라운드업과 라운드업레디 GMO 가 무해하다 주장했고, 미 정부 당국은 이름 그대로 용인하고 판매허가를 내주었다. 


"우리나라의 농약 및 화학비료 사용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세계식량기구 FAO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 ha 당 농약 사용량은 2016년 기준 11.8kg이다. 호주 1.1kg, 캐나다 1.6kg과 비교하면 농약을 10배 이상 사용한다. 세계 최대 농업 생산국으로 꼽히는 미국은 2.6kg에 그쳤다. 영국(3.2kg), 프랑스(3.7kg) 등도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중시하는 우리보다 농약을 덜 쓰고 있다. 비료 사용 양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우리나라의 1ha당 비료 사용량은 268kg으로 캐나다의 3.4배, 미국의 2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식물의 품질을 테스트하는 매우 간단한 방법이 있다. 비교하고자 하는 작물이나 과일을 물이나 밀폐된 용기에 물과 함께 넣고, 그 결과를 지켜보는 방식이다. 유기농 작물, 관행 농작물과 자연재배 작물의 테스트 결과를 매우 흥미롭다. 일반인의 예측과 달리, 야채의 부패 테스트에서 제일 먼저 썩은 것은 유기농 야채이다. 다음이 관행농, 그리고 자연농업 야채는 썩지 않고 그대로 건조된다. 과일이나 쌀에서 동일한 결과를 얻는다. 그래서 자연농업에서는 퇴비도 거의 금기시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피니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