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끼 생식은 건강을 지키고 노화를 더디게 합니다(1)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황성주 생식과 건강 하루 한 끼 생식은 건강을 지키고 노화를 더디게 합니다(1)
황성주 생식과 건강

하루 한 끼 생식은 건강을 지키고 노화를 더디게 합니다(1)

황성주 2021-06-10 0

인간의 수명은 어느 정도까지 연장될 수 있을까요? 만약 노화 과정을 늦춘다면 인간은 과연 얼마나 오래 살 수 있을까요?

과학계에는 포유동물의 평균수명을 계산하는 방법이 하나 있습니다. 어떤 종의 평균수명은 '태어나서 성숙된 개체로 성장하는 데 걸리는 기간의 6배 정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즉, 태어나서 성숙된 개체로 자라는데 평균 2~3년 걸리는 개의 평균수명은 12년~15년 정도가 되고, 성숙 기간이 3~4개월인 쥐의 평균수명은 18~24개월이 되는 셈입니다. 실제로 많은 포유동물에서 이 공식은 비교적 잘 들어맞고 있습니다.


이 공식을 사람에게 적용하면 어떨까요? 사람이 태어나서 성숙하는데 필요한 시간이 어느 정도인가에 대해선 학자마다 의견이 다양하겠으나 보통 18~20년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인간의 천명은 대략 108~120세 정도라는 결론이 나옵니다. 이 공식에 다르면 현재 인간의 평균수명은 제명에 훨씬 못 미치고 있습니다. 


<다음 호에 계속>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