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캐나다 이민 프로그램의 중요 변화와 미래 전망(1-3)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SK 이민 칼럼 2023년 캐나다 이민 프로그램의 중요 변화와 미래 전망(1-3)
SK 이민 칼럼

2023년 캐나다 이민 프로그램의 중요 변화와 미래 전망(1-3)

허인령 2024-03-22 0

팬데믹 이전까지 캐나다 이민 정책은 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캐나다의 노동력 부족과 인구증가의 필요성, 경기 부양 등을 이유로 늘 수용적인 기조를 보이며, 매년 꾸준히 30만명을 웃도는 새이민자를 유치해 왔습니다. 


팬데믹을 거치면서 기존의 필요성은 더욱 절실해진 상황으로 지난 해부터는 매우 공격적인 이민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2025년까지 매해 50만 명 이상의 이민자를 받아들일 예정입니다. 이번 주는 최근 변화된 이민 정책을 정리해 보고 2024년 캐나다 이민을 전망해보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Express Entry 시스템의 혁신적인 변화

Express Entry 프로그램이 시행되면서 최근까지 후보자 초청은 주로 3개의 하위 카테고리인 CEC, FSW, FSTP로 구분되어 선발되어 왔습니다. 지난 2020년 이후 팬데믹으로 인해 해외에서 입국이 어려워지자, Express Entry 프로그램은 캐나다 내에 거주 중인 후보자를 위주로 초청하기 위해 CEC, 주정부 노미니 후보자를 위주로 초청장을 발행한 바 있습니다. 


이후 2023년 6월부터는 캐나다가 필요로 하는 직업군에 우선적으로 혜택을 주는 카테고리 기반 선발 방식을 도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카테고리별 초청의 의미는 특정 카테고리에 속한 사람을 따로 선발하기 때문에 해당 카테고리 초청 점수가 일반 초청 점수에 비해 낮아지는 효과가 있으므로 필요한 분야의 인력을 효율적으로 유치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해당 하위 카테고리는 프랑스어 사용자, 헬스케어 직업군, STEM직업군(과학,기술,공학,수학), 기능직업군, 운송직업군, 농업 및 농식품 직업군입니다.


이 시스템은 특정 분야의 직업에 경력이 있는 후보자나 프랑스어 능력이 뛰어난 후보자들에게 비교적 낮은 점수대에서 초청장을 발급하게 됩니다. 


카테고리 우선 선발이 시행된 이후인 7월부터는 일반 카테고리가 대부분 500점대에서 초청이 된다는 점과 달리, 새로운 카테고리 기반 선발은 300점대에서도 초청장을 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난 12월 6일 일반 카테고리의 초청 점수가 대부분 500점을 훨씬 웃돌며, 최고 561점까지 올라간 것에 반해, 농식품 직업군의 초청 점수는 주로 300점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이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피니언 바로가기